9
     
한줄소개
문의 027427753
카톡 ID 애플씨어터
     

리뷰 이 게시판은 애플씨어터&안똔체홉학회타운 공연 리뷰를 게시하는 구역입니다.

제목[[2017클래식극장]바냐삼촌]우리의 삶이 들여다 보이는 연극
작성자jyjh20작성일2017-02-05
조회940HOPE 2
러시아 극작가 안톤 체홉의 작품을 세번째 접하는데
체홉의 작품에는 다양한 인간의 군상들이 나와요.
그리고 인간의 욕망에 대해서 비교적 직관적인 
시선을 유지하는데 여기에 나오는 
여주인공 엘레나의 경우는 좀 다르더라구요.
상황이나 자신의 욕망, 감정 따윈 배제하고
윤리와 의리 같은 것의 기준에 맞춰
살고자 노력하죠.
그게 당연한거겠지만, 극을 보는 내내
답답하고 안타깝게 느껴졌던 건 왜일까요?
안타까운 삶으로 보여지는건 엘레나
뿐이 아니었죠.
자신 스스로가 매형인 교수의 도시 생활 뒷바라지를 

하기 위해 뼈빠지게 일을 한다고 여기면서도
그 생활에서 벗어날 수 없는 바냐 삼촌.
영지를 팔아버리자는 교수의 제안에 
화가나서 교수를 향해 총을 쏘지만
그것 마저도 실패에 그치고,
다시 아무일 없었다는듯이 일상으로
돌아가는 그의 모습이 
너무 처연해 눈물이 났어요.
그리고 쏘냐의 말
"우린 여전히 최선을 다해 인생을
살아낼 거예요"
그 말이 왜 그리 사무치던지
  • facebook
  • twitter
  • kakaostory
  • google plus
댓글쓰기 |
등록
취소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