게시물보기
주관적이고 솔직한 후기 2019-01-12 22:05:57
마시마로 조회746

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진행되어서

사실 연극인줄 알고갔다가

첫 등장부터 빵빵한 사운드와 배우들의 가창력,

그리고 뮤지컬인걸 뒤늦게 알고 놀랐다.



뮤지컬 곡중에 더러는 굳이 이런 가사를 가지고...라고 생각한 곡도 있었지만
(첫 등장에 의사가 병명에 대해 소개하는 곡이나 라면을 소재로 한 곡 등..

세뇌하는 느낌이 억지스러웠다.)

전체적인 메인곡등 작곡 부분에 있어선 사운드도 빵빵하고 퀄리티가 높았다.

복싱이라는 소재에 걸맞는 강렬한 일렉트로닉이나

배우들의 심리를 잘 표현한 희망찬 메인타이틀, 혹은 절망적인 음악,

극을 보는 내내 귀가 즐거웠다.


무대 세트도 그렇고

작년에 봤던 바람직한 청소년 극이 많이 떠올랐다.

소재와 방식은 다르지만 극 안의 연령층이 청소년이라서

아직 청소년인 동생과 봤으면 참 좋았을 걸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.


바람직한 청소년 같이

문제아들 혹은 문제아로 비춰질 아이들에 관한 이야기인줄 알았는데

제목 그대로

병명이 재생불량이라니

생각지도 못한 소재였다.


세트, 무대조명, 음악, 연출 모두 다 훌륭했고

뮤지컬의 특성상 살짝 오바스러운 분위기가

처음엔 낯설었지만 점점 보다보니 적응이 되었다.


사람은 마음먹기가 참 중요한 것 같다.

조그만 가능성을 가지고 힘과 희망을 내는 것.

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것.

상투적인 소재일 수 있으나
극에 점점 몰입하며

나에게 좀 자극적으로 다가왔다.


몰입할 수 있게 훌륭하게 연기해준 배우들

뛰어다니며, 혹은 누워서 노래를 부른다는게 쉽지 않았을텐데

MR 하나에 의존해서 노래를 부르는데

얼마나 연습했을까 감탄했다.

그리고 캐릭터 마다 꼭 맞는 곡을 만드신 작곡가도!


플레이티켓 김지혜의 글입니다.

* 욕설, 비방 등 불건전한 내용은 게시판 운영규정에 의거, 사전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.

댓글 0
목 록